입양이라더니 판매? 반려동물 입양과 분양 구분선 명확히 그어야

사진1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라는 유명한 문구가 있습니다.

반려동물의 입양을 장려하는 말입니다.

그럼 강아지의 예를 들어 볼까요?

애견샵에서 판매되는 강아지는

아주 열악한 환경에서 옵니다.

퍼피밀이라 불리는 개농장에서

종견에 의해 태어나는데

이 종견은 일생을 좁은 번식장에서

새끼만 낳다가 폐기처분되는 개입니다.

귀여운 강아지를 얻기 위해 이루어지는

안타까운 과정에 대한 인식은 점점 바뀌고 있지만,

강아지의 판매는 여전히 성업을 이루고 있습니다.

 

사진2

개고기 농장이 아니라

애견샵에서 판매하는 강아지가 태어나는 곳입니다.

강아지뿐일까요.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품종묘부터

작은 동물, 파충류, 조류, 사막여우처럼

야생에서 잡아 온 희귀동물 등

웬만한 동물은 모두 돈만 있으면 구매가 가능합니다.

물론, 집에서도 살 수 있습니다.

클릭 몇 번만 하면 말이죠.

 

농장에서 만들어지는 동물은

모두 비인도적인 방법으로 태어납니다.

법과 제도에 의한 근절이 불가능하기에

많은 사람이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것이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같은 입양 캠페인입니다.

현재의 행태를 바꿀 유일한 길은

반려인의 인식개선뿐이니까요.

덕분에 유기견을 입양하는 반려인이 증가했고,

유기견을 입양한 연예인의 훈훈한 미담도

더는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심리를 이용해

보란 듯이 장난을 치는 경우가 등장합니다.

 

사진3

‘입양’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니 많은 업체가 나옵니다.

모두 농장의 강아지를 분양하는 업체입니다.

말을 교묘하게 ‘입양’으로 바꾸었지만,

사실은 판매, 분양하는 것입니다.

 

사진4

얼마 전 개설 된 모 대규모 반려동물 포털사이트입니다.

‘입양’이라는 카테고리를 따라 들어가 봤습니다.

가족이 되어달라는 문구만 보면 분명 입양입니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모두 2~3개월령의

강아지, 고양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알다브라 육지거북, 슈가 글라이더,

사막여우 등 최근 포획, 판매 과정이 문제 되고 있는

야생동물이 버젓이 판매 중입니다.

 

사진5

무료 입양, ‘행복한 가족을 찾아요’ 같은 문구는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수준을 넘어

방문자를 기만하는 수준입니다.

오히려 입양을 독려하는 문구까지 써놓았는데

알고 봐도 속을 것 같은 교묘한 수법입니다.

업체의 수법이 교묘해질수록

놀아나는 방문자가 늘어나기 마련입니다.

 

사진6

애견샵 진열장의 강아지는

지나치기 힘들 정도로 귀엽습니다.

그래서 최고의 앙증맞음을 뽐내는

‘강아지’ 시기를 놓치지 않기 위해

강아지를 구매하는 반려인이 많은 것이지요.

하지만 이면의 고통과 비명을 생각한다면,

다시 생각해야 합니다.

귀중한 생명을 이용해 장난을 치는 사람들.

그들의 주머니만 두둑해진다면, 너무 억울하지 않나요?

더불어 정부는 판매업자들이 ‘입양’이라는 단어로

소비자를 현혹하지 않도록 단어 사용을 규제해야 합니다.

Tagged , , .

반려동물 요미와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삭막한 이 세상에 요미가 있음으로 인간으로서의 사랑이란 감정을 다시금 느낍니다. 감동, 사랑, 웃음, 휴머니즘이 있는 취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