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자연⋅카라, “살충제 달걀 해법을 위한 동물복지 정책 수립해야”

동물자유연대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가 21일 오후 1시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살충제 계란사태의 근본적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동물자유연대 제공(이하)
사진=동물자유연대 제공(이하)

 

이들 단체들은 이번 사태는 닭 한 마리당 A4 한 장 크기도 안 되는 배터리케이지에 가두어 키우는 공장식 밀집사육이 그 원인이며 동물단체들이 이미 오래 전부터 이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는 점에서 예고된 참사라고 지적했다. 실제 닭을 풀어서 키우는 동물복지농장에서는 해당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는 설명이다.

 

또, “이번 사태로 인해 공장식 사육환경 개선이 주문되기도 했지만공장식 사육의 폐단은 비단 살충제 계란 뿐만이 아니다”며 “지난 11월부터 올해 6월에 걸쳐 발생한 AI로 인해 4,000만 마리에 가까운 닭과 오리가 살처분 되었다감금식 사육은 동물의 면역력을 약화시키며질병에 취약하게 만든다이로 인한 항생제 문제 역시 그림자처럼 따라 붙는다”고 말했다.

 

그리고 “동물의 생태와 생명의 존엄을 고려한 전향적이고 종합적인 동물복지정책의 수립과 이를 수행하기 위한 체계 정립이 근본적 해법의 첫 걸음이다”며 “공장식 축산과 후진적 동물복지정책은 반생명적반생태적인 구시대의 적폐”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럼에도 새정부에서 이루어진 농림축산식품부의 조직개편에서 기존 방역관리과에 있던 동물복지팀의 축산국 친환경복지과로 이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동물보호·복지 추동 의지를 의심케하며 동물복지를 산업적 측면에서 다루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준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2

 

이제라도 동물복지팀을 축산영역에서 분리해 동물보호복지국으로 승격하고정부차원의 새로운 동물복지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지역의 축산경제만을 챙기며정작 동물복지는 도외시 했던 국회도 자성하고, 지난 대선 당시 대부분의 정당과 후보들이 국민에게 다양한 동물복지 공약을 제시한만큼 그 약속을 당론으로 구체화하고 이를 국회에서 법제화 하는 등의 노력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Tagged .

이름처럼 반려동물을 수호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독자여러분과 함께 반려동물이 대접받는 그날까지 열심히 취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