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반려동물 우한 폐렴 감염 증거 없다”

[올치올치] 세계보건기구(WHO)는 30일 현재 개나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다고 WHO 중국대표처가 공식 웨이보를 통해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WHO 중국 대표처는 “다만 반려동물과 접촉한 후에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어야 반려동물과 인간 사이에 전염될 수 있는 대장균을 비롯한 기타 세균이 현저하게 감소한다”고 말했다.

우한 폐렴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반려동물도 우한 폐렴에 감염될 수 있는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자 이같은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리란쥐안(李蘭娟) 중국공정원 원사는 지난 29일 관영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반려동물들이 (우한 폐렴) 환자를 접촉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그러나 반려동물이 집밖에서 감염자와 접촉할 수 있다”면서 간접 전염 가능성을 시사했다.

리 원사는 “우한 폐렴을 유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포유동물 사이에서 전파된다”면서 “현재 전염병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사람들은 자신의 반려동물을 잘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