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서울 강남지역 등에서 주로 열리고 있는 반려동물 박람회가 내년 봄 처음으로 서울 도심지역 내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다.

사진=DDP 외관(동그람이 제공 이하)

네이버 동물공감판을 운영하는 ㈜동그람이는 내년 4월 10~12일 DDP 알림1ㆍ2관 등에서 ‘지구정복! 서울 고양이 페어 & 페스티벌(서울고양이 페어)’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DDP 알림터 1관

동그람이에 따르면 ‘서울고양이 페어’는 반려인들에게 고양이 관련 상품에 대한 저렴한 쇼핑 기회를 제공하는 기존 고양이 박람회 형태에 문화예술 축제를 접목한 형식으로 살 거리와 즐길 거리를 동시에 충족하는 행사로 진행된다.

사료와 화장실 모래 등의 상품을 저렴하게 대량 구매하는 코너는 물론 고양이를 주제로 한 전시 및 수의사 등 전문가 상담과 강연까지 망라했다. 여기에 한국ㆍ대만 작가들의 고양이 미술작품 전시도 포함돼 관심을 모은다. 또 행사기간 동안 DDP 야외에서 밤이면 열렸다가 아침이면 사라지는 밤도깨비 야시장과 결합한 ‘밤고양이 야시장’ 행사를 열어 ‘도심 속 야외축제’로 까지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사진=DDP 밤도깨비 야시장

특히 서울고양이 페어는 지역과 소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서울 중구와 공동 개최된다. 이를 위해 중구와 동그람이는 향후 중구 지역 캣맘 커뮤니티를 조성하는 한편, 전문가들과 함께 하는 지역 내 군집 TNR활동 등을 연계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수도권 지역에 내년 3~5월 중순까지 고양이 박람회 일정이 없어, 이 행사에 많은 참관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영신 동그람이 대표는 “단순히 상품을 구입하는 행사가 아니라, 올바른 고양이 반려동물 문화 선도와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고려한 행사로 기획했다”며 “네이버와 한국일보가 후원하는 ‘서울고양이 페어’엔 한국MCN협회와 글랜스TV 등도 후원사로 참가해 1인 미디어와 결합한 또 다른 색깔의 박람회를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