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탐욕으로 사라져가는 코뿔소

2015년 12월 09일 | 애니멀라이프,

머리에 뿔이 있는 대표적인 동물, 바로 코뿔소입니다. 코뿔소는 머리에 1개 또는 2개의 뿔을 가지고 있습니다. 코뿔소는 주로 초원, 관목 지대, 삼림 등에서 서식하고 있는 동물이죠. 코뿔소의 큰 덩치를 보면 육식동물일…

더보기

저속한 동물관광은 이제 그만…

2015년 12월 08일 | 애니멀라이프,

얼마 전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 캡쳐화면입니다. 태국 푸껫의 해변. 일광욕을 즐기던 남성이 마사지를 받는데요. 마사지를 해주는 건 다름 아닌 코끼리 두 마리. 앙증맞게 마사지를 해주더니 쓰다듬어달라며 머리를 내밉니다. 남성도 즐거워하네요….

더보기

사람의 공간에 동물의 가구가 스며들도록

2015년 12월 08일 | 애니멀라이프,

반려동물을 키우면 가구 하나쯤은 사게 된다. 하지만 반려동물의 취향까지 알 수 없기에 사람의 취향으로 들여온 가구가 그들의 선택을 받지 못해 애물단지로 전락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래서 고려해야 하는 것이 디자인이다….

더보기

주인찾아 300km 달린 샤비

2015년 12월 07일 | 사건/사고,

세상을 살다 보면 때론 말도 안 되는 신기한 일들이 벌어지곤 합니다. 지난 11월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샤비(Shavi)의 사연이 그렇습니다. 샤비라는 러시아의 견공은 자신이 뺑소니 사고를 당해 죽을 뻔했을…

더보기

죽은 주인을 기다리는 레이의 슬픈 사연

2015년 12월 07일 | 사건/사고,

안녕하세요? 저는 2살 때 녹내장으로 두 눈을 모두 잃은 강아지 레이입니다. 저는 요즘 애리조나에 있는 훈련 및 기숙시설에서 훈련을 받으며 지내고 있어요. 솔직히 계속 훈련을 받다 보면 하기 싫을 때도…

더보기

잔인하게 죽어가는 하프물범의 미소를 지켜주세요!

2015년 12월 05일 | 애니멀라이프,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동물이 어떤 동물인지 아시나요? 바로 모기입니다. 모기는 7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생명을 앗아간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모기 다음으로 위험한 동물은 무엇일까요? 상어? 전갈? 악어? 모두 아닙니다. 위험한 동물…

더보기

입양이라더니 판매? 반려동물 입양과 분양 구분선 명확히 그어야

2015년 12월 04일 | 애니멀라이프,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라는 유명한 문구가 있습니다. 반려동물의 입양을 장려하는 말입니다. 그럼 강아지의 예를 들어 볼까요? 애견샵에서 판매되는 강아지는 아주 열악한 환경에서 옵니다. 퍼피밀이라 불리는 개농장에서 종견에 의해 태어나는데 이…

더보기

반려동물을 위한 CCTV ‘펫츠뷰’ 이철수 대표

2015년 12월 04일 | 애니멀라이프,

반려동물을 키우며 가장 힘든 순간은 용변을 처리할 때도 아니고, 반려견이 통제 불능 상태가 되었을 때도 아니다. 바로 매일 매일 출근하느라 집이 비어 홀로 남겨진 반려동물을 떠올리는 순간이다. 홀로 울고 있는지,…

더보기

(충격영상) 억울함과 슬픔이 담긴 옷, 모피코트

2015년 12월 03일 | 애니멀라이프,

날씨가 추워지면서 사람들은 자연스레 따뜻한 옷을 찾습니다. 그중에서도 보온성과 디자인 두 가지를 만족시켜줘서 많은 이들에게 인기를 끄는 옷이 있습니다. 바로 ‘모피코트’죠. 모피코트는 일명 ‘사모님 패션’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모피코트는 부의 상징,…

더보기

(인터뷰) 우리가제약 – 우리 집(家)을 생각하면서 제품 만들죠

2015년 12월 02일 | 인터뷰,

반려견을 키우면서 가장 속상할 때, 바로 말 못하는 반려견이 아플 때이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의 수가 천만 명을 넘어서면서 반려동물의 질병을 예방하고자 하는 영양제들 또한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다. 자연주의…

더보기

다람쥐는 향수를 뿌린다? 당신이 몰랐던 동물들의 9가지 비밀

2015년 12월 02일 | 애니멀라이프,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하죠? 그렇다면 생긴 것도 다르고 말도 안 통하는 동물들의 속은 오죽할까요? 우리가 미처 몰랐던, 별로 알고 싶지 않았지만 알고 보니 정말…

더보기

(인터뷰) 인기비결은 거품이죠! – 천연비누 아인솝 안은경 대표

2015년 12월 01일 | 인터뷰,

한 주에 한번, 혹은 2주에 한 번 어김없이 찾아오는 우리 반려견의 목욕시간. 개들이 누런 때를 벗고 뽀송뽀송하게 다시 태어나는 시간이다. 반려견 ‘희몽이’를 위해 천연 비누를 만들다 이제는 많은 애견인이 즐겨 찾는…

더보기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