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정하린 기자

송파구, 반려동물 판매업소 지도 점검 실시

[올치올치] 송파구는 동물판매의 투명성 유지를 위해 관내 동물판매업소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동물판매업소의 운영 실태를 면밀히 살펴 각종 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해 해마다 지역내 모든 동물판매업소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현재 동물판매업소로 등록된 동물병원, 마트, 펫샵 등 총 44개소가 모두 해당된다. 우선적으로 22개소를 이달 28일 까지 점검하고 나머지 22여개는 10월 중으로 모두 점검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점검의 투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구에서 위촉한 동물보호명예감시원과 함께 민⋅관 합동 점검을 시행한다. 동물보호명예감시원은 지역내 각종 동물보호 활동 경력이 있는 이들로 동물보호단체의 추천을 받아 현재 3명이 위촉돼 동물병원, 유기동물 보호소 점검 등 각종 반려동물 정책에 함께 하고 있다. 점검반은 판매업소...

Read More

동물단체 “동물산업을 지원하는 반려동물 전담조례안을 철회하라”

[올치올치] 동물권단체 케어,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한국동물보호연합 등의 동물보호단체들은 18일 오후 2시 의원관 별관 앞에서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심의예정인 권미경 의원의 반려동물 전담조례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가진다. 권미경 의원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반려동물복지 및 학대방지 조례 안’은 지난 3월 28일 발의되었으며, 기존의 동물보호조례와 달리 반려동물만을 대상으로 시장의 의무, 소유자의 의무, 반려동물복지기본계획의 수립 및 통계의 작성, 반려동물학대신고센터의 설치등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동물단체들은 기존의 서울시 동물조례가 농장동물, 실험동물이나 전시동물에 대한 내용이 거의 없고, 사실상 반려동물에 대한 조례인데도 굳이 반려동물 조례를 중복해서 만들게 되면 시민들의 혼란과 비효율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동물보호 규제를 이원화하면서 식용견과 비식용견, 반려동물과 비반려동물을 차별화해 비반려동물에 대한 차별과 무관심을 견고하게 만드는 결과가 온다는 것이다. 또, 농식품부는 박근혜 정부 때 반려동물산업발전을 위해서 반려동물전담법률을 만들겠다는 반려동물산업육성대책을 2016년 10월 발표하였으나, 그 간...

Read More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