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복날 개 식용 반대 시민행진

동물보호단체 및 일반 시민들이 8일(토)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인사동, 광화문을 거쳐 청와대로 행진하는 ‘복날 개 식용 반대 시민행진’을 진행한다.

2

 

동물보호단체들은 “개고기는 중국 유래의 ‘복날에서 파생된 악습으로서 우리나라에서 한 해 도살되는 200만 마리의 개들 중에서 80% 160만 마리가 도살되는 세계 최대의 동물살생일이다”며 “개고기 문화가 세계인들의 잠재의식 속에 한국과 한국인을 기피하게 만들고 국가 이미지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개⋅고양이 유기학대도살 금지 특별법을 통해 반려동물이 새로이 식용 가축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하고, 천만 반려동물시대의 정부와 국회는 동물애호가들의 정신적 고통을 배려해 즉각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것은 개고기 논쟁이 아니며 ‘복날’이라는 기이하고 잔인한 악습에 대한 사회캠페인으로서 정치인과 공무원뿐 아니라 언론방송인교육자종교인들도 과연 어떤 것이 우리나라와 민족의 장래에 이익이 되는 일인가 냉철히 판단해 복날악습 철폐에 함께 동참해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들은 8일 토요일 오후 4시 서울 인사동 북인사마당에 모여 복날반대 시민행진을 벌이며 종로,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청와대로 행진 문 대통령에 이러한 요구를 전달할 예정이다

 

모든 단체와 개인이 참가할 수 있으며 총 행진구간은 5.4km로 1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반려견과의 동반도 가능. 하지만 행진거리가 길기때문에 노견이나 보행이 불편한 강아지는 애견유모차나 다른 이동 수단을 준비해 참가를 권유.

Tagged , .

이름처럼 반려동물을 수호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독자여러분과 함께 반려동물이 대접받는 그날까지 열심히 취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