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개 동물단체, “동물보호 주무부처 이관하라”

오늘 오전 11시 서울 조계사 역사문화박물관에서 동물보호단체들은 동물보호 관련 주무부처 이관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1502850771293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를 비롯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한국동물보호연합,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전국동물보호활동가연대 등 동물보호단체와 카페, 모임 등 56개 동물보호단체, 사회단체들이 이 날 성명서를 발표하며 지난 7월20일 국회를 통과한 정부조직 개편안을 비판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동물보호단체 뿐만 아니라 녹색연합, 조계종사회 노동위원회, 노동당 녹색위원회 등 환경관련 사회단체들도 비판하고 나서 주목을 끌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동물권의 적폐를 청산하지 못하고 구태의연한 동물보호 행정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못할까 우려가 된다”며 “지난 10년간 동물보호법의 강화와 제대로 된 동물보호정책이 실종된 데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책임이 크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특히 지난 2월 동물보호법 개정에서도 ▲동물의 학대정의의 선진화 ▲긴급격리조치▲동물학대에 대한 신고포상제▲악명 높은 뜬장의 폐기와 같은 중요한 동물보호법의 강화가 농림축산식품부의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요 임무는 농산물 증대, 축산물 증대, 농업인의 소득 향상 및 복지 증진에 그 목적이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동물보호는 맞지 않다”며 “특히나 조류독감이나 공장식 축산 문제의 근본적 대안도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해결할 의지가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한편 연대단체들은 성명서 발표 이후▲신문고 청원하기▲아고라 10만인 서명▲농해수위 청원 등의 활동을 통해 주무부처 이관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effects_tried":0,"photos_added":0,"origin":"gallery","total_effects_actions":0,"remix_data":["add_photo_directory"],"tools_used":{"tilt_shift":0,"resize":0,"adjust":0,"curves":0,"motion":0,"perspective":0,"clone":0,"crop":0,"flip_rotate":0,"selection":0,"enhance":0,"free_crop":0,"shape_crop":0,"stretch":0},"total_draw_actions":0,"total_editor_actions":{"border":0,"frame":0,"mask":0,"lensflare":0,"clipart":0,"square_fit":0,"text":0,"shape_mask":0,"callout":0},"entry_point":"create_flow_fte","total_editor_time":0,"brushes_used":0,"total_draw_time":0,"effects_applied":0,"uid":"D8626C51-4F8C-4FBB-A4DA-4EDB74EC8D87_1502851409971","total_effects_time":0,"sources":[],"layers_used":0,"width":3344,"height":2508,"subsource":"done_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