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구 중 1가구 반려동물 키워…반려묘 사료 큰 폭 증가

[올치올치] 국내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반려동물용 사료 등 펫푸드 수출액은 전년보다 약 84% 증가, 수출 효자 품목으로 떠올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펫푸드 생산·출하 실적, 수출입 현황, 유통과 판매구조, 소비자 동향 등을 담은 ‘펫푸드 시장 현황 보고서’를 3일 발표했다.

사진=자료사진

지난해 기준 반려가구는 전체 가구의 26.4%인 591만가구로 추정됐다.

반려동물 종류는 개 83.9%, 고양이 32.8%, 어류·열대어 2.2% 순이었다.

펫푸드 생산량은 2019년 10만9781톤으로 전년보다 16.4% 증가했다. 이중 반려견 사료는 6만3956톤, 반려묘 사료는 4만5784톤으로 각각 5.3%, 36.5% 늘었다.

보고서는 “반려묘 사료가 최근 큰 폭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1인 가구 증가로 상대적으로 관리가 용이한 반려묘를 양육하는 가정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펫푸드 수출액은 6749만달러(약 752억원)로 전년도인 2019년보다 83.5% 증가했다.

국가별 펫푸드 수출액은 일본이 2455만 달러로 전체 수출액 중 가장 많은 36.4%를 차지했고, 태국 1780만달러(26.4%), 베트남 568만달러(8.4%) 등이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2억7073만달러로 11.9% 늘었다.

소비자 8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펫푸드를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43.9%가 ‘반려동물의 기호도(잘 먹는지 여부)’를 꼽았다.

이어 ‘가격'(9.3%), ‘청결 관리 용이성'(8.9%), ‘브랜드'(7.5%), ‘구입 및 주문 편리성'(7.5%), ‘전문가 추천'(6.9%) 순이었다.

주요 구입경로는 오픈마켓 21.6%, 소셜커머스 16.0%, 대형 할인마트 12.7%, 온라인 반려동물 전문몰 11.1%, 반려동물용품 전문매장(펫샵) 9.9%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연령과 종에 따라 영양 구성이 다른 맞춤형 제품, 반려동물 질환 관리를 위한 기능성 제품, 건강과 영양을 고려한 건강식 등 프리미엄 제품을 찾는 반려가구가 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