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동물보호 및 복지 예산 84.5% 증액, 136억 투입

[올치올치] 내년도 동물보호 및 복지를 위한 예산이 대폭 투입될 전망이다.

농림식품축산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동물복지예산으로 올해 74억원보다 84.5% 늘어난 136억원을 편성했다.

우선 동물보호센터 4개소를 추가 설치(23억원)하고, 동물보호 활동⋅기능 강화와 동물보호 인식 확산의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유기동물 구조를 위해 신규로 4억원(2만마리 구조‧치료비)을 지원하고, 유기동물 입양비(27천마리, 8억원),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비(26천마리→ 38, 8억원→ 11억원) 등을 증액 지원한다.

또, 동물보호 명예감시원 교육,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캠페인 등 교육‧홍보 강화를 위해 18억을 투입, 성숙한 동물보호 문화를 조성하는데 힘쓴다.(내년 3월부터 동물보호법상 맹견 소유자를 대상으로 의무교육 실시 등)

급증하는 반려동물 보유 가구 등 사회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련 공공 서비스 공급을 확대하고, 반려동물 산업 육성 인프라 조성을 한다.

이를 위해 48억을 투입해 거점별 반려동물 지원센터 4개소를 설치해 행동교정 교육, 동물등록, 유기견 입양 등 원스톱 서비스 지원을 한다. 반려동물 놀이터는 신규로 10개소를 조성하고, 동물장묘시설도 2개소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동물복지 예산이 대폭 증가했지만 일각에서는 농식품부 총 예산 14조 6380억원 중에서는 너무 적은 액수가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