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초복인 12일(금), 보신 문화에 희생된 개들을 추모하고, 국회에 식용 목적 개 도살 금지를 촉구하는 ‘2019 복날추모행동’이 오전 11시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다.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의 조속한 심사 및 통과를 요구할 이번 집회는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과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주관, 30여 동물 시민사회단체, 협회, 대학 의제모임 등이 연대하는 개도살금지공동행동이 주최한다.

동물해방물결에 따르면 지난 2018년 6월부터 국회에는 표창원 외 10인 국회의원의 의정 활동에 힘입어 동물을 임의로 죽이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일명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이 발의되어 있으며, 통과된다면 ‘축산물 위생관리법’등 관련 법이 규정하지 않는 동물(개·고양이)의 도살은 이제 명확히 금지된다. 그러나 관할 상임위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을 단 한 번도 법안심사소위에 상정하지 않았으며, 심사가 미뤄지는 1년간 무려 1백만 개들이 음지에서 도살됐다.

이에 동물해방물결과 LCA, ‘개 도살 금지 공동행동’ 참여 단체들은 동물을 죽여 이용하는 데만 혈안이 된 게으른 국회를 규탄하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의 하루 빠른 심사와 통과를 요구하며, 다가올 삼복 기간 음지에서 불법으로 자행될 수많은 개의 도살을 전 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동물해방물결과 LCA는 지난 2018년 초복에도 개 식용을 둘러싼 법적 모순을 30년 넘게 방기해온 한국 정부를 규탄하는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을 서울 광화문과 미국 LA, 워싱턴 D.C.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전개한 바 있다. 올해 초복으로 이어지는 ‘2019 복날추모행동’에서도 활동가들은 개농장에서 폐사한 개들의 사체를 직접 들어 보이고, 그을린 채 도살된 개의 모습을 재현한 모형들을 제단에 쌓아 올리는 등 국회와 정부가 방관한 개들의 죽음을 바로 보일 예정이다.

또한, ‘2019 복날추모행동’에는 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권 운동가 킴 베이싱어, 밴드 ‘양반들’ 보컬 전범선, 타투이스트 독고 등 국내외 유명인들이 현장 참여로 가세한다. 영화 ‘배트맨’, ‘8마일’, ‘나인하프위크’ 등 흥행작에 빛나는 킴 베이싱어는 작년 초복 미국 LA 총영사관 앞에서도 개 식용 및 도살 반대 집회에 참여한 바 있으며, 올해는 방한해 한국 개 식용 종식을 요구하는 자생적인 목소리를 전 세계로 전파할 예정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