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매주 일요일 월드컵·보라매공원서 ‘반려동물 교실’

[올치올치] 서울시는 ‘반려동물 교실’을 10월 매주 일요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보라매공원 반려견놀이터(온라인커뮤니티)

서울시수의사회 ‘반려동물 행동학연구회’ 소속 수의사들이 전문 강사로 참여해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진행한다.

1개월 4회 과정으로 회별로 ‘반려동물 이해하기’, ‘반려동물 교육의 필요성과 원칙’, ‘반려동물과 행복한 삶 만들기-존중과 진정’, ‘문제행동의 예방을 위한 기본적인 교육’ 강의가 진행된다.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강의시간은 월드컵공원 오후 3시부터 5시, 보라매공원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12시30분까지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반려동물 교실은 현장에서 반려견과 함께 전문 수의사에게 반려견의 이해, 소통과 훈련, 관리방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