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가구 중 3가구 반려동물 길러…강아지 83%, 고양이 17%

국내 10가구 중 3가구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1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는 4일 이같은 내용의

‘2017 반려동물 양육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반려동물 양육에 대한 시장 전반적 사항과

반려동물 양육가구의 행태를 집중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KB국민카드 이용자 중 전국에 거주하는

15세 이상 남녀 3000명(각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3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전체 가구의 30.9%로 약 590만 가구로 추정된다.

과거에 반려동물을 키운 경험이 있는 경우도

33.6%로, 3분의 2 이상이 반려동물을

키워 본 경험이 있었다.

 

지역별로는 ‘전남과 제주’가 38.0%로 가장 높은

양육 비중을 보였으며,

충남(37.1%), 부산(34.3%) 등이 뒤를 이었다.

 

반려동물 중에는 강아지의 인기가 가장 높아 82.5%,

고양이는 16.6% 였으며,

뒤를 이어 소동물인 금붕어, 햄스터, 토끼 등으로

4% 미만이었다.

 

가구당 반려동물의 수는 1마리가 64.6%로 대부분이고,

주로 기르고 있는 반려동물인 강아지는 가구당

평균 1.4마리를, 고양이는 가구당 1.8마리였다.

 

국내에서 많이 기르는 강아지의 품종은

말티즈로 반려가구의 3분의 1 정도(31.4%)가

선택했으며, 2위 푸들, 3위 시추의 순.

 

국내에서 많이 키우는 고양이 품종은

코리안숏헤어가 33.1%로 1위,

2위 페르시안, 3위 러시안 블루 순이었다.

사진=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사진=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반려동물과 관련해서 한 달 평균 비용으로

‘5만~10만원 미만'(29.4%)을 지출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반려동물 양육에 대해 ‘주변에서 펫티켓(펫+에티켓)을

잘 지키고 있는지’의 문화적 성숙도를 질문 한 결과

31.6%만이 동의한다고 대답,

펫티켓 문화는 아직 미성숙한 것으로 인식했다.

 

연구소는 “향후 반려동물 양육가구 확대 가능성을 볼 때

40% 정도 양육가구 증가가 추정돼

시장 규모 확대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KB금융은 이번 조사를 참고해

그룹 상품 역량을 결집한

‘KB 펫코노미 상품 패키지’를

이달 중 출시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