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제주도에 버려지는 유기동물 급증

[올치올치] 휴가철 제주로 여행와 버려지는 유실·유기동물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자료사진

최근 제주시 지역 유기동물 발생두수를 보면 2018년 5182마리, 2019년 5712마리, 올해 6월까지 3144마리다.

이에 제주시는 여름 휴가가 집중되는 8월 동물 유실·유기 예방을 위해 동물보호 캠페인을 추진한다.

제주시는 캠페인을 위해 동물보호명예감시원과 동물보호단체 등과 홍보반을 편성·운영하고 있다. 휴가철 사람이 집중되는 피서지, 휴가지 등에서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공원, 산책로 등 반려견을 동반한 반려인이 주로 이용하는 장소에 현수막을 활용한 동물학대 방지 메시지도 전파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동물등록제 대상을 확대하고 유기·학대 시 처벌을 강화하는 관련 법령 계도와 반려견 에티켓(펫티켓)에 대한 중요성을 병행 홍보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동물보호·복지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제고를 위해 동물보호단체 등과 함께 주기적으로 홍보 캠페인을 실시해 나가는 한편, 시민과 반려동물이 함께 살아가는 건강한 도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