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커버린 덩치가 아쉬운 설현

[올치올치] 설현이 훌쩍 커버린 덩치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근 설현은 인스타그램에 “너.. 언제 이렇게 컸지?”란 제목과 함께 덩치의 성장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덩치는 생후 얼마 안 된 아기때부터 최근 늠름한 모습까지.

사진=설현 인스타그램

네티즌들은 “인형같아요. 발이 토끼발 같아요”, “통통한 사자다”, “첫번째 사진 대박 귀여운듯”등의 댓글을 달았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