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순심이 모카의 무한 효리사랑

지난 18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2’에서는 순심이와 모카의 엄마 효리에 대한 무한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다.

111

사진=’효리네민박 2′ 방송화면 캡쳐(이하)

생리통에 몸살까지 걸린 효리는 몸 상태가 안 좋아 강아지들의 산책을 상순에 맡긴다.

1

효리도 따라나가는 척하며 강아지들을 따돌리는데 성공.

하지만 효리는 “애들이 나 없으면 산책 잘 안가려고 하거든. 숨어있어야 돼”라며 커튼을 치고 거실 창틀에 숨는다.

2

효리가 밖에 나오지 않은 것을 알아챘는지 순심이와 모카는 현관과 테라스를 분주히 오가며 동태를 살핀다.

3

이렇게 효리와 순심이 모카의 숨바꼭질은 계속 이어지고..

4

5

6

8

순심이와 모카의 집요한 잠복근무에 항복한 효리는 거실을 나와 동물가족을 맞이한다.

9

순심이와 모카는 짜증내는 효리의 기분을 아는지 모르는지 꼬리를 모터처럼 돌리며 깨방정을 떤다.

10

결국 효리는 투덜거리며 마당 산책에 소환, 눈보라를 맞으며 잠깐의 산책을 즐긴 효리와 동물가족들은 곧 따스한 집으로 돌아온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