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민박2’, 소길리 아웃사이더 ‘고실이’

[올치올치] 지난 25일 방송된 ‘효리네민박2’에서는 미달이를 비롯한 고실이도 소개됐다.

사진='효리네민박2' 방송화면 캡쳐(이하)

사진=’효리네민박2′ 방송화면 캡쳐(이하)

효리, 상순, 윤아는 임직원(?)식당에서 잣죽을 맛있게 먹는다.

2

그러다 바깥을 보니 눈폭풍이 몰아친다.

3

그 와중에 바깥에서 눈폭풍을 그대로 맞고 있는 고실이를 보고 효리는 불쌍하다며 들어오라고 외친다.

4

5

효리가 들어오라고 거실 문을 열어주지만 고실이는 펄쩍 뛰며 깜짝 놀라 뒤로 물러선다.

6

집안에 들어오길 머뭇거리는 고실이를 보고 한 민박객이 왜 이렇게 집안을 무서워하냐고 묻자 효리는 “쟤(고실이)가 길에서 떠돌다가 우리 집에 그냥 들어온 개야…그런데 아직까지 사람을 무서워하는게 있어…”라고 말한다.

7

지난 여름엔 효리와 추격전 끝에 붙잡혀 강제 미용을 실시, 대머리 친구가 돼기도 했다.

8

다른 친구들은 따뜻한 집안을 좋아하는데

9

고실이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깥에 있다.

10

그런 고실이가 안타까워 상순도 들어오라고 하지만 고실이는 금새 홱 돌아선다.

11

고실이는 소길리 주차요원으로 열일도 한다.

12

그러다 모두가 잠이 드는 밤이 되면 조용히 집안으로 들어와 안락한 보금자리에서 편히 잠을 청한다.

13

아… 마지막 장면 애잔하다. 슬픈 배경음악과 함께 눈보라 속 몸을 잔뜩 웅크리고 있는 고실이. 보다 못한 효리가 고실이를 소환시키러 출동!

15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