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민박2’, 막내 미달이를 소개합니다

[올치올치]  ‘효리네민박2’에서 그동안 베일에 가려진 미달이의 정체가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효리네민박2 오픈 3일차 드디어 미달이가 원샷을 받는다.

사진='효리네민박2' 방송화면 캡쳐(이하)

사진=’효리네민박2′ 방송화면 캡쳐(이하)

식사를 마친 고양이 순이가 창틀에서 내려오자 그 자리를 차지하는 다음 고양이가 아닌 개. 바로 미달이.

2

미달이는 고양이 사료를 맛있게 먹는다.

3

현장을 목격한 효리가 미달이를 혼낸다. 상순도 혼낸다.

4

미달이는 혼나도 내려가질 않고 끝까지 고양이인척 나몰라라 버티기 작전.

5

미달이는 수컷으로 2~3세 정도.

효리는 “미달이는 원래 유기견이었는데, 임시보호하다가 입양을 보냈다”며 “그런데 새벽2시에 방충망을 뚫고 탈출했고 강형욱 훈련사에게 미달이를 찾은 수 있는 방법을 물었더니 주인의 옷을 잃어버린 근처에 갖다 놓으랬고 그렇게 했더니 신기하게 미달이를 찾을 수 있었다”고 소회했다.

6

7

이에 덧붙여 상순은 “처음에 미달이를 데려왔는데 다리에 힘도 없고 허리도 길고 수달 같아서 처음에는 수달이라고 부르다가 ‘미달이’로 부르자”며 미달이 이름의 유래에 대해 설명했다.

8

미달이는 이름처럼 순풍산부인과 미달이 같은 성격으로 착하고 말을 잘 듣지만 조금 철이 없다고..

9

10

11

미달이는 신기한 능력이 있다. 다름아닌 사람처럼 문을 열고 자유롭게 나갈 수 있다.

미닫이 문을 코를 사용해 오픈.

12

미달이는 천방지축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막내로 효리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13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