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이 주최한 ‘2018 고양이영화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사진=2018 고양이영화제 개막식

환경재단 서울환경영화제 사무국은 “인간을 둘러싼 다양한 환경문제를 다뤄오며 생명과 공존에 대한 감각을 일깨우지 않으면 환경 문제의 본질적 해결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우리 사회의 배려심, 생명 존중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주위의 가까운 동물, 그 중에서도 도시에 거주하는 대표적인 야생동물인 고양이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다루기 위해 고양이영화제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9일 열린 개막식에서는 터키 이스탄불의 길고양이들과 인간이 공존하는 모습을 담은 영화 ‘고양이 케디’ 상영과 더불어 ‘올해의 캣맘’ 시상이 진행됐다. 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다루는 영화제 취지에 맞게 길고양이가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쓴 인물의 노고를 치하하고자 ‘올해의 캣맘’을 선정하기로 했다”며 김하연 작가를 ‘올해의 캣맘’으로 선정했다.

2018 고양이영화제는 3일간 개막작 ‘고양이 케디’를 비롯헤 <파리의 도둑고양이>, <고양이를 빌려드립니다>, <루돌프와 많이있어>,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오늘도 위위>, <묘아>까지 총 7편의 상영작이 서울극장서 관객을 맞이했다. 그 중 개막식을 비롯해 10일 상영작 <고양이를 빌려드립니다>와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11일 상영작 <고양이 케디> 총 4편이 매진되었고, 좌석점유율은 73%로 집계되었다.

주최 측에 따르면 2018 고양이영화제는 개최 기간 820명의 관람객과 1,500여 명의 부대행사 참가자가 현장을 방문했다. 고양이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는 계기가 됨과 동시에 길고양이를 비롯한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탐구하는 장이 되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