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반려견, 코로나19 감염 공식 확인…아직 안심해도

[올치올치] 지난달 28일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세 여성의 포메라니안 반려견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사진=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반려견(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이번 경우는 사람이 동물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첫 사례로 남겠지만, 역시 많은 반려인들의 걱정부터 덜어주자면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퍼뜨리는 증거는 아직 없으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외신에 따르면 해당 반려견을 지난달 28일 보호시설에 격리한 후 몇 차례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약한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하지만 해당 반려견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건강한 상태다.

이번 사례를 검토한 대학 소속 전문가와 세계동물보건기구(OIE)는 사람과 동물 간 전파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동의했다.

이 반려견은 보호시설에 격리돼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면 격리가 해제된다.

지난달 28일 이후 홍콩 당국은 모든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을 14일간 격리하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홍콩 당국은 “반려동물이 코로나19를 퍼뜨리거나 관련 증상을 보인다는 증거는 아직 없으며, 반려동물 주인들은 감염 예방에 힘써야지 절대 반려동물을 버리거나 죽여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당국이 이처럼 강조한 것은 최근 중국 본토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반려견을 죽이는 사건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