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값비싸지만 좋은 재료와 정성으로 만든다는 수제사료 일부 제품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돼 반려인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반려동물용 수제 사료와 간식 25개 제품에 대한 안전 조사를 한 결과 대장균, 방부제가 검출됐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시험 대상은 11번가와 G마켓, 옥션 오픈마켓에서 판매순위 상위 25위에 해당하는 반려견용 사료 15개와 간식 10개 제품이다.

조사 결과, 수분 함량이 60%를 초과하는 사료 2개 제품 중 1개 제품에서 세균 수가 최대 110만cfu/g, 대장균군이 최대 200cfu/g가 각각 검출됐고, 동물성 단백질류를 포함하고 있는 냉동사료 1개 제품은 세균발육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에는 ‘수분 14% 초과, 60% 이하 사료’와 ‘동물성 단백질류를 포함하지 않은 냉동 사료’에 대해서만 세균수와 대장균군 기준이 마련돼 있다.

수분함량이 60%를 초과하는 제품의 경우 별도의 미생물 기준이 없지만 수분 14% 초과, 60% 이하 제품의 기준을 준용하면 기준치를 초과해 부적합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수분함량이 높거나 단백질이 포함된 제품의 경우 위해 미생물에 쉽게 오염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이와 관련한 명확한 기준과 규격이 없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조사 대상 25개 제품 중 16개 제품은 보존제인 소르빈산이 최대 6.5g/kg으로, ‘식품첨가물공전’의 허용기준인 3.0g/kg을 최대 2.2배 초과하는 수준이고, 5개 제품에서는 안식향산이 최대 1.2g/kg 검출됐으나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에는 허용기준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특히 25개 제품 중 15개 제품은 ‘방부제 무첨가’, ‘무방부제’ 등으로 표시, 광고하고 있었으나 이 중 7개 제품에서 소르빈산 등의 보존제가 검출돼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자료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사업자에게 제품 위생 관리 강화와 표시사항 개선을 권고했고 관련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소비자원은 농림축산식품부에는 반려동물용 수제 사료 및 간식의 제조·유통에 대한 위생관리·감독 강화와 위해 미생물 기준 마련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