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현대자동차는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과 인프라 확충을 위한 ‘I’M DOgNOR, 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DOgNOR’는 반려견(DOG)과 헌혈 제공자(DONOR)의 합성어다. 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은 반려견을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인 인구가 1000만명이 넘은 가운데, 반려견 헌혈 관련 소개와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반영해 기획됐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재 국내 반려견 혈액은 90% 이상이 수혈용으로 사육되는 공혈견으로부터 공급되고 있으며, 반려견이 늘어나는 만큼 수혈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영국·폴란드 등의 반려 선진국에서는 반려동물 헌혈센터가 상시적으로 운영되는 등 반려견 헌혈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반면, 국내에서 수요 충족을 위해서는 공혈견에만 의존해야 하는 실정이다보니 자칫 공혈견도 위험해질 수 있다.

건국대 부속동물병원, 한국헌혈견협회와 함께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은 23일 온라인 상에 바이럴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캠페인 전용 홈페이지(www.iamdognor.com)에서 헌혈 참여 신청을 받는다.

반려견 헌혈카의 자세한 전국 순회 일정은 캠페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쏠라티를 개조해 제작된 헌혈카는 채혈·분석실과 최신장비 등을 통해 안전하게 헌혈을 진행할 수 있으며, 헌혈에 참여한 반려견에게는 건강 검진과 함께 다양한 반려용품이 지급된다.

반려견이 헌혈 조건(2~8세, 25kg 이상 대형견)에 부합하지 않거나, 헌혈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반려견과 견주는 캠페인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응원 댓글을 남기는 이모티콘 이벤트 등에 참여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캠페인을 통해 부족한 반려견 헌혈 인식 제고와 헌혈 인프라 확충에 기여하고, 현대차 모빌리티의 다양한 역할을 통해 보다 따뜻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