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해마루 이차진료동물병원은 지난 9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펫서울⋅카하엑스포 2019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사진=현장 응급센터에서 상담 받고 있는 반려인과 반려견(해마루동물병원 제공 이하)

반려동물에 응급상황 발생시 소중한 반려동물의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마루 이차진료동물병원에서는 ‘멍냥이 생명살리기’ 심폐소생술(CPR) 보호자 교실을 3일간 5회 실시했다.

해마루 동물병원 수의사가 보호자들에게 1:1로 자세를 교정해주는 등 단순한 지식 전달에 그치지 않고 보호자들이 직접 실습해볼 수 있는 기회를 주어 매회 10분만에 마감되는 등 보호자의 관심과 참여가 매우 높았다.

특히, 11일에는 펫서울 2019 홍보대사인 안혜경 씨가 직접 참여했으며, 함께 살고 있는 반려견 ‘럭키’와 반려묘 ‘달이’, ‘별이’를 위해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해마루 이차진료동물은 2008년부터 응급중환자 전담 전문 인력이 365일 24시간 상주하며 중환자 집중치료와 응급 진료를 수행하고 있는 ‘응급중환자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마루 동물병원 응급중환자의료센터에서는 보호자들이 응급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응급키트와 보호자 응급처치 매뉴얼을 출시하여 보호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15년만에 코엑스에 반려견 동반 입장이 허용되면서 응급상황 발생시 신속한 응급처치를 위해 해마루 이차진료동물병원 응급중환자의료센터 의료진이 상주하는 현장응급센터를 운영하였고 보호자 의료상담도 진행했다.

한편, 해마루 이차진료동물병원 김현욱 대표원장의 ‘반려견 응급처치 이렇게 하세요’ 및 ‘반려동물의 산책과 여행’에 대한 토크콘서트와 김세은 외과부장의 ‘반려동물 장수의 지름길, 반려동물 치아 건강 관리 꿀팁’에 대한 토크콘서트에서도 보호자들의 많은 참여가 이어졌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