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강아지 기자 ‘코코’가 전하는 생생 여행정보

[올치올치] 한국관광공사가 반려동물을 활용한 감성마케팅으로 일본시장 공략에 나선다.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SNS 기자단 ‘칸타비 서포터즈’에서 활동하는 강아지 기자 ‘코코’가 인기 관광지를 취재하는 브이로그 영상 ‘지금, 여기, 서울(今、ココ、ソウル)’ 5편과 티저영상을 제작했다. 18일 티저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칸타비 서포터즈 SNS 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이번 콘텐츠는 강아지를 활용한 영상을 통해 한국관광에 대한 간접경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서울 연남동, 반포한강공원, 남산, 성수동 등의 관광지를 소개한다.

향후 반려동물 동반 여행 목적지로 방한시장의 신규 수요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상석 관광공사 일본팀장은 “일본에서는 강아지, 고양이 등 동물 관련 영상콘텐츠의 커뮤니케이션 효과가 특히 높은 편”이라며 “이런 점에 착안해 반려동물의 친근감과 호감도를 활용해 한국관광의 매력과 안전성을 홍보하기 위해 영상물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