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집단 긴급 격리조치’ 결국 발동…개농장 개들 긴급 구조

[올치올치] 동물권단체 케어는 하남시가 시민들의 잇따른 민원 끝에 동물보호 ‘집단 긴급 격리조치’를 발동하기로 했다고 5일 오후 밝혔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제공(이하)

LH 하남사업본부와 하남시청이 협력해 개농장 현장에 커다란 펜스를 둘러 공간을 마련하기로 한 것. 우선적으로 상태가 극심한 동물들을 긴급구조하기로 했다.

한편 모란시장에서 퇴출당한 상인들은 하남시 3천평 규모 LH공사부지에서 불법 개농장을 운영하며 수년간 ‘생활대책용지’를 부당하게 요구하는 등 동물을 볼모로 한 무단점거 행위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6월 말 이 소식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이슈화 됐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케어의 지속적인 항의와 동물을 사랑하는 시민 분들의 끈질긴 민원 끝에 하남시청이 집단 긴급 격리조치를 이행하기로 했다”며 “커다란 펜스를 둘러 우선적으로 구조가 시급한 아이들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사후적으로 발생하는 치료비, 사료비, 관리비는 학대자에게 부과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유사한 사건이 발생했을 때, 고통 받는 동물들의 입장에서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법해석과 적용이 필요하다”면서 “이러한 업자들의 악행을 근본적으로 뿌리 뽑으려면 법이 마련되는 수밖에 없다. 표창원 의원이 최근 발의한 동물보호법 일부 개정법률안(일명 개⋅고양이 도살 금지법)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분들께서 국민청원에 임해주시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