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피앤지(P&G)가 2023년까지 전 세계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를 위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이하 HSI)의 #비크루얼티프리 캠페인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HSI 제공

2012년 시작 된 #비크루얼티프리는 유럽연합을 시작으로 전 세계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를 위한 캠페인이다. 이번 피앤지와 HSI의 파트너쉽은 동물을 사용하지 않는 대체시험에 대한 교육과 소비자를 위한 안전성 평가에 있어 비동물 시험법의 개발 및 확산을 포함한다.

HSI 대표 키티 블록은 “피앤지와 같이 미래 지향적인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함으로써 전 세계 화장품에 대한 동물실험 퇴출을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기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피앤지 개발협력팀을 이끄는 캐시 피시는 “HSI와 함께 화장품 동물실험을 근절시키기 위한 파트너십을 맺어 기쁘고 피앤지의 연구자들이 이러한 공동의 목표를 위해 노력했으며, 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노력에 있어 선도적인 역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피앤지와 HSI는 비동물시험법의 개발과 도입을 위해 20여년 이상 협력해 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두 기관들의 강점을 함께 모아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가 이루어지지 않은 국가의 정부가 대체시험법을 받아 들이고 많은 기업들이 동물실험 금지에 동참하도록 노력하게 된다.

피앤지 커뮤니케이션과 동물복지를 담당하는 하랄드 쉴래터 박사는 “피앤지는 지난 40여년간 비동물 시험법 개발을 위해 4억2천만 달러(한화 약 4천7백억원) 이상을 투자해오고 있다. 그 결과 최소 25가지의 크루얼티-프리 시험법 연구를 선도하거나 공동연구에 참여하였으며 휴메인 소사이어티와의 파트너쉽으로 화장품 동물실험 대체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HSI 독성연구국 트로이 사이들 이사는 “화장품에 대한 동물실험은 불필요한 동물의 고통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구시대적인 연구이다. 지난 20년 이상 피앤지와 함께 비동물시험법 개발과 발전을 위해 협력해왔지만 앞으로 미국, 캐나다, 칠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주요 화장품시장에서 동물실험을 근절하기 위해선 피앤지와 같은 주요 기업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가 필요하다. 생활용품 업계를 주도하는 피앤지와 같은 기업의 참여와 지원으로 앞으로 5년내 전세계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 법제화가 현실화 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