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개가 만 3세 여아를 물어 다치게 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용인동부경찰서는 과실치상 혐의로 A(71) 씨를 입건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5시 10분께 용인시 기흥구의 한 아파트 지하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자신이 키우는 폭스테리어(키 40㎝)의 관리 의무를 소홀히 해 B(33개월)양의 사타구니를 물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SBS 뉴스 캡쳐

당시 A 씨는 목줄을 잡고 있었지만 폭스테리어가 달려드는 바람에 B양이 다치는 것을 막지 못했다. 당시 개 입마개는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또 이번 사건에 앞서 지난 1월 9일 오전 8시45분께 같은 아파트에 사는 12살 남자아이의 성기를 물어 다치게 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해자 조사를 마친 상태로, 추후 A 씨를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