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터키항공의 ‘터키항공 카고(Turkish Cargo)’가 멸종 위기종인 그리폰 독수리를 구출, 원래 서식지인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로 무사히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사진=터키항공 카고 제공(이하)

그리폰 독수리는 세르비아 우바크 협곡에 서식하는 맹금류로 이번에 터키항공 카고가 서식지로 되돌려 보낸 독수리는 ‘도브릴라(Dobrila)’라는 이름의 1년 6개월 된 독수리다.

세르비아에서 철새 이동 경로를 따라 약 1,600km를 비행, 터키 샨리우르파 지역에서 탈진한 상태로 지역 농부들에 의해 발견된 후, 현지 야생동물 구조∙재활 센터로 옮겨졌다. 도브릴라는 센터에서 검진을 거쳐 기력을 회복한 후 다시 여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방생됐다.

터키항공 카고에 따르면 발견 당시 도브릴라의 발목에는 세르비아 당국이 추적을 위해 달아 둔 꼬리표가 달려 있어 터키 농림부가 연락을 취할 수 있었다. 양국 관계자 간의 합의에 따라, 도브릴라는 베오그라드 소재 생물학 연구소(Biological Research Institute)로 보내졌다.

이후 터키항공 카고의 지원 하에, 이스탄불을 거쳐 원래의 서식지인 베오그라드로 이송됐다. 터키항공 카고는 운항 전반에 걸쳐 자연과 동물에 대한 존중을 실천하고 있다. 그리폰 독수리는 탄주 빌키즈(Tanju Bilgic) 주 세르비아 터키 대사 및 고란 트리반(Goran Trivan) 세르비아 환경보호부 장관 참석 하에, 세르비아 당국에 인도됐다.

도브릴라를 맡아 보살폈던 맹금류 보호 재단 소속 생물학자 이레나 흐르브섹(Irena Hrıbsek)는 “오늘은 도브릴라가 재활 기간 후 첫 비행에 나서는 특별한 날”이라며 “지원을 아까지 않은 터키항공 카고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터키항공 카고는 #MissionRescue 라는 비전 하에 동물 이송에 살아 있는 동물의 운송 과정 및 동물권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서커스 현장에서 구출된 사자를 안전하게 이송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자연 서식지로 되돌려 보낸 바 있다.

전 세계 124개 국 300여 개 도시로 취항하는 터키항공 카고는 살아 있는 동물의 운송과 운송 중 자연 서식지에 가까운 환경 조성 제공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또한 인수, 보관 및 선적 과정에 대한 기준으로 CITES(야생 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 및 IATA LAR(국제항공운송협회 생동물 규정) 지침을 준수하고 있으며, 해당 지침에서 명시하는 모든 가이드라인을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다.

이번 그리폰 독수리 운송 영상은 터키항공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