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펫콕족 늘어…반려동물 용품 매출 42% 증가

[올치올치] 코로나19로 집에서 반려동물과 시간을 보내는 반려인들이 많아지면서 편의점의 관련 용품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CU 제공

CU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지난 2~5월 반려동물 용품 매출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 확산 직전(10월~1월)보다 42.1% 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반려동물 용품의 평일 매출 비중은 35.4%였으나 확산 이후 51.2%까지 뛰었다. 주말 매출 비중은 64.6%에서 48.8%로 떨어졌다.

주요 구매 상품을 살펴보면 장난감류 매출이 51.4%로 가장 많이 증가하며 사료(38.2%)와 간식(40.5%)을 앞질렀다.

CU 관계자는 “반려동물 용품 역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이후 편의점에서 이전보다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밖에 나가지 못하고 집에서 반려동물과 여가를 보내는 ‘펫콕족’이 늘며 관련 제품 매출도 늘었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