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로 펫콕족 반려동물 용품 구매 증가

[올치올치] 코로나19 여파로 펫콕족의 반려동물 용품 수요도 급증했다. 집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영향이다.

사진=자료사진

6일 홈쇼핑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CJ ENM 커머스부문의 반려동물 상품 매출은 전년 대비 52% 늘었다.

반려동물 상품 중에서도 특히 건강과 관련된 상품 수요가 많았다. 바닥 미끄러짐을 방지해 슬개골 탈구를 예방하는 반려동물 전용 매트 매출은 6배 뛰었다.

CJ커머스 관계자는 “잇몸 건강에 도움을 주는 치간칫솔 형태의 개껌은 지난해 출시 방송에서만 1만 3천 상자가 넘게 팔렸다”며 “사람이 먹어도 되는 ‘휴먼 그레이드’ 원료를 사용한 사료와 관절 영양제에 대한 관심도 높다”고 말했다.

CJ커머스는 반려동물 상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몰인 CJ몰의 반려동물 전문관 ‘올펫’에서 선보이던 상품을 지난해 9월부터 홈쇼핑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에선 지난해 반려견 관절 매트, 산책 보조 기구 등 반려동물 소품 매출이 전년 대비 63% 늘었다. 드라이룸 등 목욕용품은 30% 더 팔렸다.

쿠팡은 ‘알뜰 멍냥상회’를 운영해 약 7300개의 반려동물 용품을 특가에 판매하고 있다. ‘알뜰 멍냥상회’ 카테고리관은 크게 개와 고양이로 구분돼 각각 사료, 간식, 배변용품, 외출용품, 장난감 등으로 세분화한 것이 특징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