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아시아나와 함께 ‘해외입양견’ 이동봉사자 지원에 힘쓴다

[올치올치] 동물권단체 케어는 아시아나항공과의 협력을 통해 ‘해외입양견 이동봉사자’ 지원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케어는 아시아나항공과 20일 (목)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입양견 운송 지원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아시아나 제공(이하)

아시아나항공은 향후 미주 지역으로 향하는 입양견들을 인솔하기 위해 미국행(인천~뉴욕/LA/샌프란시스코/시애틀/시카고/하와이) 항공기에 탑승하는 케어 측 이동 봉사자들을 대상으로 지정 체크인 카운터 제공 및 비즈니스 라운지 이용, 무료 위탁수하물 1PC 추가 등의 특별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반려견의 해외입양의 경우 대형견의 비율이 높은데, 이는 대형견들의 국내 입양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협약에서 지원 대상을 미주 노선으로 특정한 이유도 이와 관련이 있다. 미주 지역은 상대적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의식과 문화가 성숙하게 자리잡고 있어 대형견들의 입양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케어는 현재 DoVE(Dogs of Violence Exposed) Project와 미국 해외입양을, Free Korean Dogs와 캐나다 해외입양 업무를 협력하고 있다. 입양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공신력있는 단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반려견들에게 안전한 제2의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해 해외입양 주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평소 동물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보여준 아시아나항공이 이번에도 의미있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케어와 협력해주어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장애견이나 대형견의 경우 국내 입양률이 몹시 낮은데, 국내 반려동물 입양 문화에도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동봉사자분들의 잠시의 수고로움이 입양견들에게 제2의 삶을 선물하게 된다”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이동봉사를 통해 보람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해외입양견 이동봉사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해 7월부터 기내 반입 또는 위탁을 통해 동반 가능한 반려동물의 허용 기준을 각각 7kg과 45kg(기존 5kg, 32kg)로 확대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2017년 5월 서울대공원의 남방큰돌고래 방류결정에 따라 화물 전세기편으로 ‘금등이’와 ‘대포’를 인천에서 제주로 수송하는 등 특수화물 운송의 전문성을 선보이며 동물권 친화적인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