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케어 박소연 대표가 15시간이 넘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귀가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4일 오전 10시께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박 대표를 불러 조사한 뒤 15일 오전 1시 30분께 집으로 돌려보냈다.

사진=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에 출석했다.(출처=연합뉴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보호소의 동물들을 적절한 절차에 따라 안락사 시켰는지, 안락사 사실을 숨기고 후원금을 받은 데 후원자들을 기망할 의도가 있었는지, 단체 후원금을 사적 목적으로 빼돌려 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했다.

박 대표는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대표의 진술 내용을 분석하는 한편 그를 한 차례 더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타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고, 검찰은 사건을 종로경찰서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