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마일스톤과 함께 유기견 돕기 위한 십이견지 프로젝트 진행

[올치올치] 동물권단체 케어는 문화예술을 통한 사회공헌 서비스인 마일스톤과 함께 유기견 돕기 프로젝트 ‘십이견지’의 네번째 스타로 배우 김재경과 함께 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월 한 마리의 유기견과 스타가 함께 촬영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십이견지’라는 이름으로 유기견을 돕기 위해 기획됐다. 김재경은 케어 입양센터에서 지내고 있는 유기견 ‘레드’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촬영을 진행했다.

이렇게 김재경의 참여로 만들어진 상품은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대중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며, 모인 후원금은 케어로 전달되어 유기견 보호 및 치료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재경은 “유기견을 입양하고 도와주시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이상의 유기견이 발생되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며 “지금 키우기는 반려견과 함께 하는 것도 유기견을 돕는 또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날 촬영된 영상과 사진은 16일 십이견지 페이지와 동물권단체 케어의 홈페이지 및 SNS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재경은 작년 블랙독⋅잡종견에 대한 편견을 없애기 위해 진행한 케어의 ‘검은개 프로젝트’ 전시에도 참여하는 등 동물보호 활동 행보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