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개식용을 금지시키자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동물권단체 케어는 논평을 발표했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제공

아래는 논평 전문.

[논평] 민주국가 중 유일한 개 도살국가 대한민국. 국격을 위해서라도 개식용 금지하자.

ㅡ 국민염원 제대로 수렴하는 문재인 정권을 기대하며

2018년 12월 20일, 한 도살장에서 망치로 머리를 맞아 눈이 튀어나오고 머리가 깨지는 극한 고통속에서 도망가 자신의 아가에게 달려가 젖을 먹이고 죽어간 영상에 대한 한 개인의 청원이 23일 만에 20만 서명을 넘어섰다. 곧 이 청원은 20만을 뛰어넘어 청원 기한이 끝날 무렵에는 25만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잔인한 개 도살자들은 식용견이 따로 있다고 하면서 길가에 돌아다니는 강아지까지 다 데려가 전기도살 혹은 죽을 때까지 때리거나 목을 매어 죽이고 있다. 케어는 전국의 개도살장을 조사하며 쇠파이프로, 망치로, 산채로 불에 그을리는 수 많은 현장을 목격하고 구조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역부족이다. 얼마나 많은 학대들이 은밀하게 이루어지는지 알 수 없다.

지난번 표창원 의원의 개 고양이 임의도살 금지법을 통과시켜 달라는 청원도 20만을 훌쩍 넘겼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는 10초에 불과한 매우 짧고 형식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너무나도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현재 일본, 프랑스, 미국, 영국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죽이는 행위를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으며, 대만은 2001년 경제적 목적을 위한 반려동물 도살을 금지하였고 2007년에는 개·고양이를 죽이고 사체를 판매하는 것을 법에 명시하여 금지했다. 또한 최근 인도네시아 정부도 개 고양이 식용을 금지한다고 선언했으며, 미국에서는 개 고양이도살금지법이 상하원 모두 통과되어 법이 제정되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시민들에게 개를 도살하거나 개고기를 먹지 말라는 권고가 나간지 얼마 되지 않아 모든 식당에서 개 도살과 식용을 없애고자 2021년부터 개고기 금지를 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하였다.

이제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대한민국이 개 고양이 도살을 유일하게 묵인하는 나라가 됐다. 국민들의 인식이 변화하고 국제적인 압박도 가해지는 현 상황에서 개 도살을 여전히 묵인하고 있는 정부의 태도는 국제적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일에 다름 아니다.

개식용 금지에 대한 국민들의 염원은 더해만 가는데 정부는 계속 뒷짐만 지고 있다. 이번 청원에서는 좀 더 책임 있고 성의있는 정부의 답변이 있어야 할 것이다. 이번 청원도 지난번과 같은 형식적인 답변을 반복한다면 동물권에 있어 대한민국 청와대는 국제적 심판대에 오를 것이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국민들의 개식용 금지에 대한 염원과 함께 ‘표창원 법’이 통과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