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두부의 동물화실’ 전시 내달 28일까지 열어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가 SNS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던 두부의 동물화실’ 작품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전시회를 내달 28일까지 진행한다.

사진=카라 제공(이하)

사진=카라 제공(이하)

두부의 동물화실은 지난 2014년부터 SNS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인기 일러스트레이터 작품이다어떠한 홍보활동도 없이 오직 냅킨 드로잉 작품을 SNS에 꾸준히 올리며 독자만 1만 3천명이 넘었다.

가로, 세로 11cm 남짓의 냅킨에 담긴 동물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뜨거운 공감을 얻고 있다.

보도자료_이미지_카라(KARA)_전시회_두부의동물화실_(1)

카라 관계자는 “유기된 반려동물동물원 속 야생동물사람들에게 미움 받는 길고양이공장식 축산업에 고통 받는 농장동물의 현실이 담겨진 두부의 동물화실 전시회를 통해 동물들의 어두운 현실을 마주하고 사람들이 쉽게 사용하고 쉽게 버리는 냅킨처럼 동물을 대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두부 작가는 “카라 전시회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작품들을 소개할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동물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한 것 같다”며 “동물의 삶이 지금보다는 나아졌을 때 돼지고양이가 모두 행복하다고 말하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카라의 두부의 동물화실전시회는 12월 28일까지 진행되며, 12월에는 2일과 23일 특별히 주말에도 오픈한다.

매주 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1시~6시까지며 카라 더불어숨센터 3층에 전시된다.(휴관 : 매주 토//법정공휴일)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