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권자가 ‘동물을 위한 투표’를 할 수 있도록 각 후보들에게 동물권 질의지를 보내 답변 받은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카라는 전국 17개 지역권 시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들과 자체적으로 선정한 10개 특성화 지역 구시군의 장 후보들 앞으로 동물권 질의지를 보냈다. 구시군의 장 선거 10개 특성화 지역은 김천, 정읍, 여주, 김포, 성남, 부산 북구, 울릉군, 화천군, 익산, 파주 등으로 식용 개농장과 개시장, 탁상행정 살처분, 소싸움경기장 추진, 지역축제에 동물희생, 시보호소 문제 등 대부분 동물권 현안이 있는 곳들이다.

응답률은 17개 지역 전국 시도지사 후보의 경우 전체 71명 가운데 33명이 답변, 10개 특성화 지역 구시군의 장 후보의 경우 전체 37명 가운데 9명이 답변해 각각 46.5%, 24.3%의 응답률을 보였다.

각 후보에 보낸 동물권 질의지는 공통질문 16개 문항을 기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일부 지역에는 지역별 특성화 질문이 적게는 1개, 많게는 5개까지 추가되었다. 공통질문에는 후보의 동물권 인식도, 시보호소, 동물보호 행정, 길고양이, 개, 농장동물, 전시/야생동물, 동물실험 등 다양한 분야의 16개 동물권 관련 문항이 담겼다. 카라는 각 후보의 문항별 답변 동의지수를 지역권 후보별 비교가 가능하도록 제시하며 동물을 위한 투표를 독려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9명의 후보 가운데 4인이 응답, 응답한 모두가 헌법에 동물권 명시, 노킬 시보호소와 입양 활성화, 동물보호감시원 책무성 강화 및 적극적인 동물보호 행정 등에 대해 정책실현을 공약화 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버려진 유기견으로 양산되고 있는 ‘들개’에 대해서도 생명을 살리는 대안 마련을 약속했다.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 5인은 동물권 질의에 전원 응답, 구포 개시장 문제를 묻는 특성화 질문에 대해 개식용 산업 단속 정책실현을 약속할 수 있을 정도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 북구청장에 출마한 3인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응답한 1인 또한 개식용 산업 단속에 대한 정책실현을 약속할 수 있을 정도로 ‘동의한다’고 했다.

모란 개시장이 소재한 성남시의 경우 4인 후보 가운데 3인이 응답, 응답자 모두 개식용 산업 단속에 정책실현을 약속할 수 있을 정도로 ‘동의’했다. 모란 개시장 말고도 전국적으로 식용 개농장 분포가 제일 높은 경기도 도지사 선거에서는 5인 후보 가운데 2인이 응답, 응답자 모두 식용 개농장 근절 및 개식용 산업 종식에 대하여 정책실현을 약속할 수 있을 정도로 ‘동의한다’고 답변했다.

탁상행정 살처분 논란을 빚고 있는 익산시의 경우, 선거에 다시 출마한 현 시장은 동물권 질의에 응답하지 않은 반면 다른 유일한 후보는 동물권 질의 공통질문과 특성화 질문 모두에 만점 동의지수를 나타내 차이를 보였다. 응답한 후보는 살처분 남용 없이 위험도 평가에 따른 동물희생 최소화와 복지농장 지원 등에 대해 정책실현을 공약화 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카라는 “응답률이 높지 않아 아쉽지만 이는 동물권에 더 큰 관심이 요구되는 반증”이라며 “동물권 공약이 없거나 깊은 고민이 담기지 않은 동물공약이 대부분인 상황에서 시민의식 수준에 맞춤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동물을 위하는 유권자들의 선택에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카라 홈페이지를 통해 참고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