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생활비까지 줄여가며 반려동물 돌봐

[올치올치] 반려동물을 기르는 취약계층이 반려동물을 위해 생활비를 줄이거나 돈을 빌리는 경우까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자료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서울시가 작년 하반기 반려동물을 기르는 취약계층(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독거노인, 장애인) 604명을 대상으로 벌인 ‘반려동물 양육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계기로는 ‘동물을 좋아해서'(29.7%), ‘외로워서'(20.4%), ‘우연한 계기'(17.6%) 등이 꼽혔다.

연령별로 20대에서는 ‘동물을 좋아해서'(58.8%)라는 응답이 압도적이었고, 70대(31.1%)와 80대(24%)는 ‘외로워서’ 키우게 됐다는 경우가 많았다.

취약계층이 반려동물 양육을 위해 월간 지출하는 비용은 반려견의 경우 평균 13만8437원, 반려묘는 12만4346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8년 다른 기관이 조사한 일반 반려인 가구의 월평균 지출 비용(12만8천∼14만5천원)과 큰 차이가 없는 수준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취약계층은 이런 비용을 감당하기 위해 생활비를 줄이거나(37.7%) 신용카드로 처리(22.7%)하는 경우가 많고, 돈을 빌리거나(7.8%)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4.5%)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의 62.1%가 반려동물과 관련해 도움을 청할 곳이 없다고 했다.

이들은 반려동물을 위한 의료비(30.1%), 사료 및 간식(21.8%), 용품(11.8%), 장례(10.8%) 등의 지원을 희망했으며, 공공 수의병원 개설(24.5%), 동물병원 진료비 표준화(20.4%),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확대(19%), 반려동물 보험제도 의무화(12.6%) 등의 제도가 마련되기를 원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올해 시민참여예산제도를 통해 반려동물을 기르는 마포구, 서대문구, 은평구, 노원구의 취약계층 100명, 동물 200마리를 대상으로 의료와 교육·위탁 서비스, 반려인의 정신건강 상담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또 사회복지관, 정신건강복지지원센터, 의료기관과 협력해 사람과 동물 모두를 위한 통합복지를 지원하는 한편, 이번 실태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취약계층 반려동물 복지사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