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애견카페서 강아지 사체 3구 발견

[올치올치] 청주의 한 애견카페에서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해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강아지 사체들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11일 동물학대방지연합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흥덕구의 한 애견카페에 방치된 쓰레기봉투에서 강아지 사체 3구가 나왔다. 사체 중 일부는 손상됐거나 이미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

또, 강아지 17마리도 관리자 보호 없이 방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학대방지연합은 강아지들이 사료나 젖을 제때 먹지 못해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업주를 경찰에 고발했다.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지난달 말 제보를 받고 카페에 갔을 때 개 17마리가 관리자의 보호 없이 방치돼 있었다”며 “반려동물에게 고의로 먹이를 주지 않는 행위는 동물보호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흥덕경찰서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학대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업주는 “카페 경영난으로 운영이 어려워진 것일 뿐 학대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동물학대방지연합은 카페에 방치된 개 11마리를 구조해 경기 양주에 있는 보호소로 옮겼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