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충북대, 국내 최초 반려동물 암센터 설립 추진

청주시는 5일 국내 최초로 반려동물 암센터 설립 등 공동 연구개발 지원을 위해 충북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이승훈 청주시장(오른쪽)과 윤여표 충북대 총장이 충북대학교 본부 대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이승훈 청주시장(오른쪽)과 윤여표 충북대 총장이 충북대학교 본부 대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충북대 수의대가 지난 4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해외 우수 연구기관 유치’ 공모사업에서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과 공동연구자로 선정됨에 따라 청주시가 향후 6년간 연구비 12억원을 지원하고 지역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한 연계사업을 발굴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청주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선진 반려동물 의학기술을 도입해 국제 공동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국내 최초로 반려동물 암센터를 구축하는 등 동북아 반려동물 연구개발(R&D)허브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상률 청주시 창조전략과장은 “국내 최초의 반려동물 국제공동연구 사업의 성공적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앞으로 바이오산업 및 정보통신산업 육성을 위해 내년 100억여 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