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집세가 밀리자 키우던 고양이를 버려둔채 도망간 3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사진=주인이 도망간 후 한달간 방치된 반려묘(부산 동래경찰서 제공)

부산 동래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36)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과 동물단체 등에 따르면 부산 동래구의 한 원룸에서 몇 년간 살던 A씨는 지난달 초 돌연 짐을 챙겨 사라졌다.

집주인이 수차례 A씨에게 연락했지만 연락이 되질 않았고, 결국 이 달 초 A씨의 집을 찾아가 초인종을 눌렀지만 인기척이 없었다. 대신 들릴 듯 말듯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다.

집주인은 동물단체에 연락을 했고 역시 연락이 되질 않아 119 구급대원의 도움으로 집 안에 들어갈 수 있었다.

A씨의 원룸에는 탈진한 고양이 1마리만 웅크린 채 남아있었다.

그런데 발견 당시 렉돌 품종의 이 고양이는 몸무게가 1.58㎏에 불과했고 저혈당에 급성신부전증 증상까지 보이는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였다.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는 고양이를 한 달가량 방치한 것으로 보고 동물학대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고양이 방치 이유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