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유기동물 1만 3700마리…연중 최고 기록

[올치올치]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월별 유실·유기동물 구조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유실·유기동물 발생 마릿수가 1만 3700마리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이는 전월보다 약 830마리, 3월에 비해 3500마리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작년까지 앞선 3년간 7월 평균 유실·유기동물 발생 마릿수인 1만 2732마리보다도 7.6% 많다.

보통 유실·유기동물은 2월부터 꾸준히 늘어 휴가가 시작되는 7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올해는 7월을 비롯해 모든 달에서 최근 3개년 평균치보다 유실·유기동물 수가 많았다.

이처럼 여름휴가철 반려동물을 버리거나 잃어버리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정부가 캠페인과 지도·단속을 통해 예방에 나선다.

농식품부는 동물 유실·유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지자체 공무원·동물보호단체·동물명예감시원 등과 합동홍보반을 편성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홍보캠페인에서는 동물 학대·유기 금지, 목줄·인식표 착용 등 펫티켓 준수, 동물등록 참여 등의 내용이 담긴 유인물을 배포하며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지자체·동물보호단체 등과 동물보호법 위반 행위에 대한 지도·단속도 실시하고 있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한 동물학대 관련 신고도 독려하는 중이다.

동물 유기에 대한 처벌을 행정벌에서 형벌로 높여 기존 300만원 이하 과태료에서 300만원 이하 벌금으로 바뀌었다.

내년 2월 12일 시행되는 법에 따라 동물학대에 대해서는 2000만원 이하 벌금 또는 2년이하 징역에서 3000만원 이하 벌금 또는 3년 이하 징역으로 처분이 강화된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