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화 수술 받으러 갔다 살처분 약 맞고 고통스럽게 죽은 달이…국민청원 중

[올치올치] 중성화 수술을 받으러 갔다가 어처구니 없게 살처분 약을 맞고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난 반려견 ‘달이’의 억울한 사연이 국민청원 중이다.

사진=생전 달이 모습(박 모씨 제공 이하)

달이(4살, 남)의 보호자 박 모씨는 지난달 28일 경남 양산의 한 동물병원에 어머니 지인의 소개로 중성화 수술을 받기 위해 내원했다.

달이는 병원 한번 안 가봤을 정도로 평소 매우 건강한 상태였다.

피검사와 정확한 몸무게 측정, 수술동의서 하나 없이 수술실 부근으로 달이를 데려가 선반에 묶고 그 자리에서 투여한 것이 진정제가 아닌 석시콜린. 즉, 가축 살처분 약이었다.

박 씨는 “진정제로 착각한 석시콜린을 맞고 그냥 그 자리에서 달이는 괴롭게 죽어갔어요. 수의사는 강아지가 죽었다고 방치했으며 제 앞에서는 달이가 여전히 헐떡이고 있었습니다. 저희 가족들은 그 앞에서 오열하고..” 박 씨는 애써 참아왔던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울음을 꾹꾹 참고 박 씨는 말을 이어갔다. “수의사는 아무 말 없이 실수이다 그냥 내가 뭐에 씌였나보다 내가 왜 이걸 주사했는지 모르겠다 실수라고만 이야기를 했어요. 주머니에 양손을 넣고 가만히만 계시고 오히려 옆에 있는 아내분이 수의사를 대신해 남편이 아파서 죽 한술 뜨고 출근했다.. 이러더군요”라며 울분을 토로했다.

박 씨는 어떤 약을 썼는지 보여달라고 했지만 수의사는 계속 얼버무렸고 경찰이 와서야 석시콜린을 썼다고 시인했다. 심지어 약 병에는 붙어 있어야 할 라벨 하나 없었다고 한다.

그렇게 지옥 같은 시간이 흐르고 달이의 사체를 경찰들의 도움으로 병원 밖으로 옮기는 와중에도 수의사는 얼굴 한번 내비치지 않았다.

제대로 된 사과도 못 받은 가족들은 동물병원에 다시 찾아가 사과를 요구했지만, “달이가 누구냐”며 되묻는 수의사의 어처구니 없는 말에 다시 한번 피눈물을 흘려야 했다.

그러고 나서 며칠 후 박 씨에게 온 문자.

수의사가 컴퓨터에 타자를 친 것을 사진으로 찍어 전송한 것이었다. 박 씨는 이 문자가 과연 사과하는 사람의 태도인지 의아해했다.

이 후 국민청원 글을 올렸고 청원글을 본 수의사는 또 박 씨에게 문자를 보내왔다.(네티즌들에 욕 먹고 있는 빨간색 밑줄 쫙)

수의사의 나이가 60대인데 인스타그램을 하는지 어떻게 알고 박 씨의 인스타 글에 힘껏 ‘좋아요’를 눌러버렸다.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을…

사건이 SNS와 각종 커뮤티니를 타고 삽시간에 퍼졌고 ‘올치올치’가 긴급하게 입수한 수의사들 커뮤니티도 난리가 났다.

그런데… 기자의 눈을 의심케 하는 댓글이 달린 것을 보았다.

잘 보이지 않는 반려인들을 위해 다시 한번 정확하게 옮겨본다.

“원장이 그렇게 말했다네요. 자기가 착각해서 돼지 살처분제를 놔서 죽였다고.. 차라리 마취약을 했는데 마취사고라고 하는게 더 깔끔할텐데 왜 저런식으로 말을 해서 일을 키울까요???”

수의사의 윤리의식이 있다면 저런 말이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저 수의사의 뇌구조가 궁금했다. 하지만 익명 커뮤니티라 어떤 수의사인지 끝내 찾아 낼 수 없었다.

박 씨는 “달이는 괴롭게 주인이 오열하며 소리지르는 광경을 보며 하늘나라로 떠나버렸습니다. 내 가족이 누구에게 억울하게 죽임을 당했는데 법적으로 아무런 보호를 받을 수 없다는게 정말 비통합니다. 동물을 생명으로 조차 인정하지 않는 사회에서 저희 같은 사람이 어떻게 구제를 받겠어요. 다만 달이 사건이 공론화돼서 수의사들이 경각심을 느끼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라고 호소했다.

가슴 아픈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끔찍하고 불쌍하고.. 진짜 미치고 또 미칠일이네요 어떻게 이런 일이..”

“와….와….. 정말 눈물이ㅠㅠㅠㅠ 수의사 정신상태가 정상 아닙니다”

“수의사는 반성은 커녕 큰소리 치고 있네요. 인간이 뻔뻔해도 저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건지ㅜㅜ”

“자기가 위로를 받고 싶었다고요? 정신과 진료 가보시는 게 나을 것 같네요”

“와 소름 돋아… 죄송하다 머리 숙여도 모라잘 판에..주머니에 양손 꼽고 뭐에 씌였나보다?”와 같은 분노의 댓글을 달고 있다.

박 씨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공황장애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가족들 또한 매일매일 눈물로 힘겹게 보낸 달이를 그리워하고 있다.

현재 박 씨의 국민청원(클릭)은 2만 9천명을 넘어서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