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사단법인 제주동물친구들(대표 윤경미, 이하 제동친)은 지난 23일 오후 서귀포시 표선면에 위치한 제주민속촌에서 길고양이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동친 제공(이하)

제동친에 따르면 제주민속촌에는 수 년 전 부터 길고양이들이 살고 있는데 최근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고양이들이 먹이를 얻기 위해 식당 주변으로 돌아다녀 관광객의 불편이 증가하고 위생 문제나 안전 사고 발생이 우려 되는 상황이다. 이에 민속촌 측에서 제동친에 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고 간담회가 개최되었다.

제동친이 실제로 방문해 보니 민속촌이 숲이 많고 자연 환경이 보전되어 있어 고양이들이 살기에 좋은 장소로 보였고 임신해 있는 고양이를 포함해 10~20마리의 고양이들이 발견되었다.

민속촌장 및 관리소 직원, 식당 상인들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제동친은 길고양이는 처리할 유해동물이 아닌 더불어 사는 동물이며,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급식소 설치 및 TNR, 월동집 설치 등 길고양이들과 공존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했다.

또, 고양이들을 함부로 만지거나 음식을 주지 말 도록 하는 내용의 경고판 설치도 권유했다.

민속촌 측에서는 제동친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였고 향후 고양이들과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