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제주동물친구들(이하 제동친)은 서귀포시의 ‘유기견 없는 마을 조성’ 시범사업을 강력히 비판했다.

사진=자료사진

제동친은 “구체적인 사업계획서 조차 없는 허술한 사업”이라며 “언론을 통해 밝힌 주민 대상의 교육은 예정조차 없고, 포획된 개들을 위한 계획은 그저 보호센터입소 후 안락사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식표  없이 그저 잠시 마실 나왔다가 잡혀가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 개들의 죄목은 무엇이란 말인가? 단지 ‘사람이 버려서’ 유기견이 된 개들은 또 무슨 죄목인가? 동물보호센터로 보내기 전 얼마나 적극적으로 개의 주인을 찾으려고 노력을 했는지도 의문이며, 사람에게 어떠한 위해도 끼치지 않고 단지 배가 고파서 마을 주변을 서성이던 개들 까지도 포획해서 안락사로 이끌어야 한단 말인가?”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덧붙여 “5월 첫째주와 둘째주, 남원1리에서 집중포획이 이루어졌다고 하지만 보호 공고에는 남원1리에서 입소된 개들을 찾아볼 수가 없다”며 “당장 눈 앞에 돌아다니는 유기견들을 포획해서 치워버리는 단시안적 해결책으로는 유기견 문제를 절대 풀어 나갈 수 없다. 제주도의 유기견 수가 해마다 증가하여 제주특별자치도 동물보호센터는 이미 포화 상태다.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보다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