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제주특별자치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하는 행복한 제주’라는 비전으로 ‘제주도 동물복지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추진되는 이 계획은 도민의 높아진 동물보호‧복지 정책요구를 반영해 관련 기관 및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마련했다.

주요내용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 유기동물 보호 및 발생 최소화, 동물복지 축산농장 확대, 원활한 동물보호 체계 구축 등을 기본 전략과제로 선정했다.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도내 동물장묘시설을 설치해 올바른 사체 처리 유도 및 도민의 불편을 해소한다. 또 반려견 놀이터 조성 및 문화축제 개최, 동물보호‧복지 교육 프로그램 마련 등 동물보호체험과 반려동물 문화교류의 장을 제공해 동물이 보호받고 존중되는 동물보호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유기동물 보호 및 발생 최소화를 위해서는 반려견 중성화 수술 지원, 찾아가는 동물등록서비스, 소유자 준수사항 단속강화 등 적극적인 행정 시책 마련으로 유기동물 발생을 사전에 차단한다.

서귀포시 동물보호센터 추가 설치로 체계적인 관리 및 분양률 제고에 힘쓰는 한편,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TNR)을 통한 개체수 조절로 과잉번식으로 인한 도민의 불편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확대를 위해서 동물복지 인증기준 신‧개축 시설 지원 확대로 동물복지를 고려한 윤리적이고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원활한 동물보호 체계 구축을 위해 도민을 대상으로 동물보호명예감시원을 확대‧지정해 동물학대 및 반려동물 준수사항 감시 등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위한 민‧관 협력 기반을 구축하고, 동물보호‧복지 관련 행정 역할 급증에 따른 전담조직 구성 및 인력도 확대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에 수립한 ‘제주도 동물복지 5개년 계획’은 시대적 흐름 및 도민의 의식수준 변화에 따른 중장기 비전과 정책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성숙한 동물복지 실현을 위해 민선7기 공약 이행과 함께 관련 기관 및 단체와 소통을 확대하고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