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전남대학교가 호남 최대 규모의 동물병원을 신축한다.

사진=전남대 동물병원 조감도(전남대 제공)

전남대 동물병원은 연면적 6천㎡,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현재 수의대 2호관 자리에 들어선다.

1층은 외래진료와 휴게편의시설, 2층은 특화 검진 및 재활·입원시설, 3층은 멸균·수술실 등 청정구역, 지하 1층은 MRI · CT 등 영상검진 구역이 들어선다. 4~5층은 동물의료 연구와 교육시설을 배치해 다차원적인 의료·교육 융합시설로 이용하게 된다.

2월 중 신축 공사에 들어가 2021년 말께 완공할 예정이다.

전남대 동물병원은 그동안 연간 4천∼5천건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좁은 공간 탓에 서비스 질이 떨어지고 교육공간으로서도 한계를 드러냈다.

손창호 전남대 동물병원장(수의대 학장)은 “첨단 의료장비와 최신 수의학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와 보호자가 함께 건강할 수 있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특히 선진국형 동물의료 기술연구 등 임상수의학 발전을 위해 전문교육을 강화하고 신뢰 받는 임상수의사를 양성하는 동물병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