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91만 가구서 반려동물 856만 마리 키워…고양이 2배 늘어

[올치올치]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전국 591만 가구가 856만 마리의 반려동물을 키워 1년 사이 80만 가구가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사진=자료사진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591만 가구로, 전년 511만 가구보다 80만 가구가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가구(2238만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7%에서 26.4%까지 증가했다.

개를 키우는 495만 가구에서 반려견은 총 598만 마리로, 1년 전(507만 마리)보다 91만 마리 늘었다. 고양이는 192만 가구에서 258만 마리로 1년 전(128만 마리) 대비 고양이의 수는 2배 넘게 늘었다. 가구당 평균 개는 1.21마리, 고양이는 1.34마리 기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동물 등록에 참여한 사람은 반려동물 소유자의 67.3%로, 전년 50.2%보다 17.1%포인트 증가했다.

반려동물의 입양 경로는 ‘지인 간 거래’가 61.9%로 가장 많았고, 이어 ‘펫숍 등 반려동물 영업자 이용’이라는 응답이 23.2%를 차지했다.

‘동물보호시설을 통한 입양’은 9%에 불과해 여전히 유기견이나 유기묘의 입양이 활성화돼 있지 않음을 드러냈다. 입양을 망설이는 이유로 질병이 있거나 행동에 문제가 있을 것 같아서(43.1%), 연령이 높아서(16.9%), 입양 방법·절차를 잘 몰라서(12.3%) 등을 꼽았다.

반려동물의 외출 시 목줄·인식표 착용, 배설물 수거 등 준수사항을 지키고 있다는 응답자는 반려동물 소유자의 62.9%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약 74.8%는 반려동물 소유자에 대한 의무교육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47.6%는 동물학대 행위에 대한 현행 처벌 수준이 약하다고 생각했다.

이번 조사는 국민 20~64세 5천명에게 반려동물 양육 여부, 동물등록 여부 등을 물은 후 그 결과를 전국 2천238만 가구 기준으로 환산해 결과를 도출했다.

안유영 동물복지정책과장은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동물 마릿수가 증가함에 따라 동물등록 및 안전관리 의무 준수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반려동물 소유자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사는 문화 조성을 위해 관련 의무와 에티켓을 잘 지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