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재난 현장의 반려동물을 살릴 수 있는 심폐소생술이 전국 소방서에 보급된다.

소방청은 재난 현장에서 반려동물들이 위험에 처한 상태에서 발견된 경우 응급처치를 확대하기 위해 심폐소생술 등에 대한 교육과 홍보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소방청 제공

이를 위해 소방청은 심폐소생술 동영상을 만들어 일선 소방서에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소방청은 화재 등 재난 현장에서 인명구조를 최우선으로 하되 위험에 처한 반려동물을 구할 ‘골든타임’도 놓치지 않도록 영상을 통해 소방대원들에게 개와 고양이 심폐소생술을 교육할 예정이다.

또, 소방청은 동물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 소방학교에 반려동물 구조 관련 특별 교육과정을 개설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인명구조 다음으로 반려동물 구조에도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재난 현장 외에 일상생활에서도 동물 응급처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동영상과 매뉴얼 등 교육자료를 만들어 널리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