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모란시장 개고기 상인들 영업보상 요구하며 살아있는 개 도살해 협박

[올치올치] 26일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모란시장에서 개고기 판매를 단속 당한 수십여 명의 상인들이 하남의 LH 공사부지를 무단점거하며 생존권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사한 새끼 강아지들(케어 제공 이하)

LH 관계자에 따르면 상인들이 무단점거하는 구역만 3천 평에 이른다.

현장은 흡사 개농장의 모습 같았다. 약 100여개의 뜬장 속에 수백 마리의 개들이 피골이 상접한 몰골로 방치돼 있었다. 개들은 음식물쓰레기로 연명하고 있었고, 무더위 속 제대로 급수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 또, 곳곳에는 사체들도 널브러져 있었다.

제보에 따르면 해당 상인들은 LH로부터 ‘생활대책용지’를 받는 것이 목적이라는 것이다. 생활대책용지란 택지개발예정지구 내에서 기존에 영업을 하거나 농축산업을 하던 생업종사자에게 생활대책 보상차원에서 제공하는 상가용지 우선 분양권을 말한다.

LH 관계자는 “상인들에게 영업보상 대상이 아니라고 누차 이야기를 했는데도, 계속해서 상인들이 생활대책용지를 요구한다”며 “올해 5년째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고, 이 사람들 때문에 공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덧붙여 “우리 직원 보는 앞에서, 살아있는 개를 끄집어 내 두드려 패고 보는 앞에서 죽이면서 협박했다”고 말했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사람이 상주하지 않은 상황에서 동물들을 볼모로 이용해 부당한 보상을 요구하는 행위는 용납하기 어렵다”며 “현행 동물보호법상 이를 제대로 조처할 법 근거가 없어 동물들을 보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육견협회의 도심 시위를 비롯해 인간의 목적 달성을 위해 동물을 볼모로 이용하는 사례들이 심심찮게 발생한다”며 “이를 제지할 수 있는 법안, 그리고 방치된 채로 학대당하는 동물들을 동물보호 차원에서 압수할 수 있는 근거 또한 반드시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