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유기동물보호소 소장, 유기견을 건강원에 냉동보관?

전북 익산의 한 유기동물보호소 소장이 배우자가 운영하는 건강원에 유기견을 빼돌렸다는 주장이 제기돼 동물단체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19일 지구보존운동연합회 등 전국 27개 동물보호단체 등은 익산시청 앞에서 “동물보호소에서 일어난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고발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전북 익산지역의 한 유기동물보호소 소장이 배우자가 운영하는 건강원에 유기견을 빼돌렸다고 주장하며 지구보존운동연합회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익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지구보존운동연합회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익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단체들은 “동물학대를 묵과하는 익산시의 직무유기와 빼돌린 유기견을 냉동보관해 돈벌이로 이용한 A소장의 행태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구조된 유기견을 제대로 관리 단속하지 않은 행위는 직무유기로 해당 공무원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시는 동물보호소 위탁사업에 A소장이 임명되기까지 각종 특혜시비와 이로 인한 국고낭비와 해당 부조리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지난 몇 년간 안락사 없는 익산시를 자랑하다 추석연휴가 끝난 직후 곧 바로 27마리를 안락사시켰다”며 “모든 유기견 자료가 명백히 공개되야 한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이들은 또 “익산시는 그동안 유기견을 임의로 처리하고 유기견 사체를 보호소 냉장고에 보관한 기록과 건강원으로 빼돌린 유기견의 숫자를 정확히 밝혀야 된다”고 주문했다.

특히 “익산시는 동물보호소 소장의 배우자가 건강원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묵과한 해당 공무원과 유기견을 불법으로 빼돌려 돈벌이에 이용한 배우자, 이러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현 소장을 강력하게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